알리발(Ali-發) 마이크 쇼크마운트

필요에 의해 몇 가지 저렴한 펜슬형 컨덴서 마이크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번들 마이크 홀더는 플라스틱 재질에 충격흡수가 되지 않습니다. 드럼 오버헤드 마이크로 사용하거나 앰비언스 마이크로 주로 사용하는데요. 번들 마이크 홀더가 없는 경우에는 테이프를 둘둘 감아 일반 마이크 홀더에 끼우기도 했지요.

하지만 아무래도 마이크 스탠드를 통해 들어갈 수 있는 잡음이 신경쓰이긴 하여서, 쇼크마운트를 알아봤습니다. 마이크 홀더 부분이 탄성줄로 떠 있어야 했고, 작은 구경의 마이크를 안정적으로 지탱해줄 수 있어야 했습니다. 현재 사용중인 마이크 중 가장 얇은 것이 S사의 C02 인데, 이 마이크는 직경이 20mm 밖에 되지 않습니다. 번들로 제공되는 쇼크마운트형 마이크 홀더가 존재하나 제 손엔 없고, 따로 구하는 것도 어려워 보였습니다.

기성제품은 가격이 비싸다던지 하여, 우리의 친구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를 뒤져보았습니다.

‘mic’, ‘shockmount’, ‘suspension’, ‘condenser’, ‘pencil’ 등의 단어들을 조합하여 검색을 했고, 제가 원하는 타입의 제품을 두 가지 찾았습니다(두 가지 밖에 안 보였습니다 ^^;). 2주의 기다림 후에 실물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두 가지 마이크 쇼크마운트 입니다.

첫 번째 쇼크마운트는 고무링이 마이크를 잡아주는 구조이고, 여분의 고무링이 4개 포함되어있습니다. 두 번째 쇼크마운트는 손잡이를 잡고 벌려 마이크를 장착하는 방식입니다. 두 제품 모두 23-25mm 의 마이크를 장착할 수 있다고 설명되어 있는데, 실제 20mm 마이크를 장착해도 문제가 없었습니다. (^^)

마이크 쇼크마운트 나사는 5/8″ 입니다.

마이크 홀더와 결합되는 부분은 5/8″ 규격의 암나사로 되어 있습니다. 첫 번째 것은 플라스틱 본체 안에 암나사가 삽입되어 있고, 두 번째 것은 본체가 금속으로 되어 있어 좀 더 견고해 보입니다.

*실제 마이크 스탠드에 결합해보니, 첫 번째 것(왼쪽)이 나사산이 미묘하게 크네요… 들어가긴 들어가는데 살짝 헐렁한 느낌입니다. 두 번째 것(오른쪽)은 딱 맞습니다.

첫 번째 쇼크마운트의 마이크 결합부입니다.
첫 번째 쇼크마운트와 C02를 결합한 모습입니다.

두 고무줄이 만나면서 생기는 중앙의 정사각형은 한 변의 길이가 15mm 정도입니다. 고무줄(실리콘? 우레탄?)의 단면 직경은 1mm 정도에, 고무줄 전체 직경은 15mm 정도입니다. 굵기가 얇아 끊어지기 쉬울 것 같으며, 2mm 정도 두께의 고무줄도 장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응급상황시 노란고무줄을 활용해도 괜찮을 듯.. ^^;)

두 번째 쇼크마운트의 마이크 결합부 입니다.
두 번째 쇼크마운트와 C02를 결합한 모습입니다.

두 번째 쇼크바운트는 여분의 고무줄이 포함되어 있지 않으나, 이런 류의 고무줄은 쉽게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중앙 마이크 고정부는 30mm 직경의 철제 마운트 안쪽에 4T 정도의 고밀도 폼 패드가 덧대어져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20mm 직경의 마이크가 헐거울 것 같으나(^^;), 실제 패드의 탄성과 마찰력으로 제법 견고하게 잡아주었습니다. 추후에 1~2mm 정도의 패드를 붙여도 될 것 같습니다.

그럼 얼마나 잘 잡아주는지.. 직접 한 번 흔들어 보겠습니다.

알리에서 구입한 마이크 쇼크마운트는 저렴한 가격으로 훌륭하게 마이크를 분리(isolation)할 수 있는 방법이 되겠습니다. 일단 드럼 오버헤드 마이크와 앰비언스 마이크에 적용을 해봐야 겠네요. (^^*)

“알리발(Ali-發) 마이크 쇼크마운트”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