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다른이와의 끊임없는 경쟁이다?

삶을 표현하는 말은 참 많습니다. 삶은 경쟁의 연속이다, 선택의 연속이다, 마라톤이다, 등. 여러 이야기들 가운데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부분은 ‘다른 사람과의 경쟁’ 일 것입니다. ‘나’는 최고가 되어야 하고, 그러한 목표를 세워야 하고, 다른 사람보다 열심히 노력하여 더 나은 결과를 내어야 합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우리는 다른사람과 ‘나’를 비교하고, 안심하거나 걱정합니다.

사람마다의 출발점이 모두 다르듯이, 목표점도 결코 같을 수 없습니다. 사람은 저마다의 고유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걸어가는(혹은 달리고 있는) 길이 모두 다른 것입니다. 앞서거나 뒤쳐지는 것은 현재 위치에서의 상대적인 시선일 뿐이지, 전체 삶에서는 가늠할 수 없는 것입니다. 저마다의 삶의 의미와 깜냥이 부여되고, 걸어갈 길이 주어진다면 ‘나’는 열심히 그 길을 갈 뿐입니다. 다행히 홑길은 아니어서, 여러 갈래길을 이리저리 통해 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길을 걸어가며, 건넛 길을 가는 사람과 이야기도 나누고, 사회에 영향을 끼치기도 하는 것이지요.

다른사람과의 ‘경쟁’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 것일까요? 다른 사람들과 같은 목표를 바라보며, 같은 길을, 같은 방법으로 간다면, 거기에 ‘나’의 삶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남들과 같이 되지 못해 아쉬워하고, 힘들어하고, 남들보다 더 나은, 앞선 결과를 낸다고 안심하고 있다면, 우리가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목표는 어디쯤 있는 것일까요.

세상의 많은 사람들과 직업들 만큼, 모든 사람들은 각자의 삶의 길을 가지고 있습니다. 넓은 길, 좁은 길, 먼 길, 가까운 길, 많은 갈래, 뚜렷한 목표 등 그 형태도 다양합니다. 다른 사람은 나의 길을 대신 가줄 수 없고, 나도 다른 사람의 길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다만 나와 비슷한 구간을 지나는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하거나 조언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결코 혼자 살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와 소통하고, 나누고, 부대끼며 살아가는 세상입니다. 각자의 길을 어떻게 가고 있나 비교하고 판단하기 보다, 세상에 어떤 ‘영향력’을 줄 수 있을까를 더 고민해 보는것이 어떨까요? 사회의 일부인 내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지를 말이지요. (^^)

2016년 레마의 말씀

다사다난했던 2015년이 지나고, 2016년(丙申年)이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계획하고 소망하시는 일들이 잘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모교회에서는 매해 마지막날과 첫날에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는데, 이때 ‘레마의 말씀’이라고 하여 한 해 동안 마음에 품고 나갈 성경구절을 뽑습니다. 올해는 기도로 뽑힌 60여개의 성경구절이 만들어졌고, 뽑는 사람들은 어떤 말씀이 주어질지 기도하는 마음으로 구절을 뽑게됩니다(내용을 미리 알 수 없습니다).

더 보기 “2016년 레마의 말씀”

Audio Production Music Festival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음향제작과가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APMF’, 뮤직 페스티벌 입니다. 비가 조금씩 오는 가운데에서도 셋업 및 리허설이 진행되었고, 어느새 본공연 만을 앞두고 있습니다.

본 행사는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음향제작과 학생들이 직접 만드는 공연으로, 락 페스티벌로 시작하여 오늘날에는 장르의 구분 없이 다양한 아티스트를 섭외하여 가을밤의 공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공연에도 로맨틱펀치, 몽니, 마리슈, 안녕바다, 그리고 얼리문이 출연하는데요. 학생들이지만 웬만한 공연팀 못지않은 퀄리티을 보여주고있어 굉장히 기대가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APMF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facebook.com/APMusicFestival

 

다시 시작합니다.

안녕하세요, 이지행 입니다.

그동안 XpressEngine의 Textyle을 사용하여 블로깅을 하였는데, 사용성/접근성이 떨어지고, 관리도 제대로 되지 않아
이참에 WordPress로 갈아탔습니다.

기존의 데이터는 모두 삭제되었고, 백업만 해두었습니다. 유용한 정보는 나중에 따로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WordPress를 처음 사용해보고 있는데, 매우 훌륭한 툴 인듯 합니다.. ^^ 기능, 접근성 모두 합격점이네요. 도구는 손에 감기는 맛이 있어야 자주 사용하게 되는데, 서비스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이곳은 개인적인 공간이나 다름없지만, 좋은 콘텐츠를 들고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들도.. ^^)

찾아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