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아베오 2열 운전석 방향 도어 액츄에이터 교체 (사진 많음)

도어 액츄에이터(Door Actuator)는 자동차 문의 잠금장치 입니다. 문 안/밖의 핸들을 통해 문을 열거나, 잠금장치로 문을 잠그고, 차일드 락(Child Lock)을 통해 안에서 함부로 문을 열지 못하게 하지요. 주행 중에는 단단히 잠겨서 승객이 마음대로 도로에 발을 딛지 못하게 합니다. 이 모든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도어 액츄에이터, 잠금뭉치 입니다.

도어 액츄에이터도 기계장치이고, 사용 기간이 늘어날수록 고장날 위험도 높아질 것입니다. 그런데 가장 사용빈도가 낮은 [2열 운전석 쪽] 도어 액츄에이터가 말썽을 일으키네요. 아, 거의 혼자 타고다니면서 이 문을 열고 가방을 싣고 내렸으니, 운전석의 것과 사용빈도가 같은 것인가요?…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

증상은 이러합니다. 문 잠금/열림 버튼, 리모컨 키, 주행 중 자동 잠김/주차 기어에서 자동 열림 등 [직접 조작]을 제외한 나머지 열림/잠김 동작에서 문이 제대로 잠기거나 열리지 않는 것입니다. 잠금 핀을 보면 한 번에 쑥- 올라가거나 내려가지 않고, 절반 정도만 올라가거나/내려가거나, 몇 번 동일한 작동(열림/닫힘)을 해야 완전히 작동(올라감/내려감)을 하는 것입니다.

더 보기 “쉐보레 아베오 2열 운전석 방향 도어 액츄에이터 교체 (사진 많음)”

쉐보레 아베오 마이링크 사제 후방카메라 연동하기

지난 시간에, 아베오 LS 차량에 마이링크를 이식했습니다. 단순히 마이링크만 이식하는 것으론 성에 차지 않아, 순정 사양처럼 후진시 후방카메라도 이식하기로 합니다.

(사실 두 작업을 같이 진행했습니다)

해외 포럼의 글들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더 보기 “쉐보레 아베오 마이링크 사제 후방카메라 연동하기”

쉐보레 아베오 마이링크 이식하기

쉐보레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마이링크’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승용과 상용(트럭) 라인업에서 서로 다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고, 제조사도 LG전자, 파나소닉, 알파인 등 여러 곳이 있습니다. 세대도 다르고 사양도 조금씩 다른 버전들이 혼재해 있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LG전자에서 만든 버전입니다. (아마) 구형 스파크와 아베오, 트랙스에 적용된 모델입니다.

본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마이링크 조작 버튼이 정전식 터치 버튼이라는 점이고, ‘브링고’라는 차량용 네비게이션 앱을 널리 알리게 된 모델이라는 점입니다. 요즘 핫한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는 적용되지 않았구요. Made In Korea 라는 점이 있겠습니다.

사실 이 마이링크가 계륵인 이유가, 네비게이션은 사제로 달아서 쓰게 되고, 위치도 아래쪽이라 시선이 내려가는데다, 스마트폰과의 연결성도 좋지 않아서 사실상 ‘풀 칼라 터치스크린 라디오’ 정도의 위치를 가지고 있다는 것 정도의 존재이유 밖에 가지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순정 후방카메라와 연동이 되고, 차량 및 라디오 설정을 터치스크린을 통해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옵션 가격이 결코 저렴하지 않음으로, 일명 ‘풀옵션’ 차량을 뽑을게 아니라면 선택하는데 고민을 안게 되는 옵션인 것입니다.

그런 마이링크를, 쉐보레 아베오 LS 트림에 이식해 보겠습니다.

더 보기 “쉐보레 아베오 마이링크 이식하기”

아베오 멍텅구리 스위치 장착

아베오 센터페시아 비상등 스위치 왼쪽에는 문 열림/닫힘 스위치가, 오른쪽에는 동일한 모양의 아무 기능도 없는 공간이 있습니다. 수출형에는 조수석 에어백 켜짐/꺼짐 스위치가 위치하지만, 국내 판매용에는 적용되지 않아 텅 빈 맹커버만 위치해 있습니다.

멍텅구리 스위치(커버) 위치입니다. ( IMG=GM KOREA BLOG)

뭔지 모를 심심함에 USB 포트를 이식해보기도 하고, 전압 미터를 달아보기도 하지만,  웬만큼 손재주가 있는 것이 아니면 이쁘게 만들기도 힘들고, 작업이 힘든 것도 사실입니다.

이를 위해 시장에는 ‘멍텅구리 멀티 스위치’란 이름으로 볼트 미터 및 안전벨트 착용 유무를 알려주는 기능을 가진 제품이 나와있습니다.

더 보기 “아베오 멍텅구리 스위치 장착”

아베오 주간주행등(DRL) 장착

주간주행등(Daytime Running Light)은 밝은 낮 시간대에도 차량이 운행중임을 알려주는 등화입니다. 차량 Key-on, 혹은 시동과 동시에 켜지는 등으로 따로 조작하지 않아도 늘 켜져있는 등화입니다. 보통 LED로 된 주간주행등을 따로 다는 경우와, 전조등의 밝기를 낮춰 주간주행등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7월 이후 출시되는 모든 차량에 주간주행등 탑재가 의무화 되었고, 2016년 부터는 ‘경미한 튜닝’으로 분류되어 주간주행등이 달려있지 않은 차량이 구조변경 없이도 인증된 제품에 한하여 규정에 맞게 자가장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인증을 위한 규제사항으로는 밝기와 빛이 비춰지는 범위가 있습니다. 다른 운전자를 방해하면 안되겠지요. 그리고 차폭등(흔히 미등이라고 말하는) 점등시 주간주행등이 소등되어야 합니다. 순정으로 달려 나오는 차들은 광량이 줄어드는데(dimming), 튜닝 인증 제품은 소등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왜 굳이?)

물론 ‘인증 된‘ 제품은 매우 제한적이고, 인증을 받기 위한 규정과 절차도 엄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과하여 판매 중인 제품은 Osram 사의 제품밖에 없었는데요. 물론 인증받지 않은 제품은 규정대로 설치 후 ‘구조변경‘을 통해 합법적으로 등록할 수 있겠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장착하거나, 구조변경 승인을 받지 않는다면 불법 등화류 설치로 단속될 수 있습니다)

(*사진이 많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더 보기 “아베오 주간주행등(DRL) 장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