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오 주간주행등(DRL) 장착

주간주행등(Daytime Running Light)은 밝은 낮 시간대에도 차량이 운행중임을 알려주는 등화입니다. 차량 Key-on, 혹은 시동과 동시에 켜지는 등으로 따로 조작하지 않아도 늘 켜져있는 등화입니다. 보통 LED로 된 주간주행등을 따로 다는 경우와, 전조등의 밝기를 낮춰 주간주행등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7월 이후 출시되는 모든 차량에 주간주행등 탑재가 의무화 되었고, 2016년 부터는 ‘경미한 튜닝’으로 분류되어 주간주행등이 달려있지 않은 차량이 구조변경 없이도 인증된 제품에 한하여 규정에 맞게 자가장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인증을 위한 규제사항으로는 밝기와 빛이 비춰지는 범위가 있습니다. 다른 운전자를 방해하면 안되겠지요. 그리고 차폭등(흔히 미등이라고 말하는) 점등시 주간주행등이 소등되어야 합니다. 순정으로 달려 나오는 차들은 광량이 줄어드는데(dimming), 튜닝 인증 제품은 소등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왜 굳이?)

물론 ‘인증 된‘ 제품은 매우 제한적이고, 인증을 받기 위한 규정과 절차도 엄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과하여 판매 중인 제품은 Osram 사의 제품밖에 없었는데요. 물론 인증받지 않은 제품은 규정대로 설치 후 ‘구조변경‘을 통해 합법적으로 등록할 수 있겠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장착하거나, 구조변경 승인을 받지 않는다면 불법 등화류 설치로 단속될 수 있습니다)

(*사진이 많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더 보기 “아베오 주간주행등(DRL) 장착”

아베오 사이드미러 리피터 교체

중고로 아베오를 데리고 올 때부터 거슬리던 것이 있었는데, 운전석 사이드미러 리피터의 손상입니다. 벽에 긁었는지 케이스도 살짝 긁혀있고, 리피터 커버도 깨져서 작동에는 문제가 없지만 비가오거나 세차할 때 물이 고이곤 했습니다. 기능에는 문제가 없어서 미루다가, 교체하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더 보기 “아베오 사이드미러 리피터 교체”

아베오 리어 와이퍼 대 개조

아베오의 리어 와이퍼 대(암, arm)는 꺾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세차할 때 프론트 와이퍼처럼 들어놓을 수 없어 불편을 낳습니다.

물론, 자동세차시 브러시가 들리면서 유리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 접히지 않게 했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자동세차기 근처에도 안 가시는 분들에게는 불편할 뿐이겠지요?

하지만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사람들의 다양한 시도가 있었으니.. 동호회에서 자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참고링크: 리어와이퍼 접기 DIY (클럽아베오, 웃끼지마)

그럼 작업을 해볼까요?

더 보기 “아베오 리어 와이퍼 대 개조”

아베오 라이트 스위치 교체

국민 DIY 중 하나인 아베오 라이트 스위치 교체입니다. 이 DIY를 통해 실내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조명의 밝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라이트가 꺼진 상태에서의 조도는 조절하지 못하고, 미등 이상의 상태에서 조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기본상태는 최대 밝기이고, 스위치를 통해 더 어둡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사용한 스위치는 올란도의 라이트 스위치(디젤용)로, 제 차가 Auto 라이트가 되지 않으므로 Auto 기능이 없는 것으로 선택했습니다(Part no. : 13295226).

DIY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더 보기 “아베오 라이트 스위치 교체”

아베오 aux 단자 이물질 제거

제 아베오에는 네비게이션이 매립되어 있고, 네비게이션의 소리를 카오디오로 듣기 위해 Aux 선이 연결되어 있었습니다…만, 카오디오 Aux단자에 연결된 스테레오 미니 폰플러그는 파손되어 있었고, 플러그의 Tip이 단자 안으로 들어가 있는 상태였습니다. 다른 케이블을 연결하지도 못하는 것이지요. (^^;) 음악은 iPod 단자로 USB 케이블을 연결해 듣고, 핸즈프리는 블루투스 기능을 사용하기에 당장 문제는 없지만, 다른 휴대폰의 음악을 들을 경우에는 문제가 될 수 있었습니다. 네비게이션 억스 케이블을 쓰지도 않으니, 날을 잡아 케이블 제거 및 커넥터 수리도 해보았습니다. 모르면 뜯어보면 되니까요!  더 보기 “아베오 aux 단자 이물질 제거”

조수석 윈도우 웨더스트립(내부) 교체

조수석 창문이 내려갈 땐 잘 내려가다가, 올라올 땐 중간에 ‘턱-‘ 걸리는 느낌이 들고 올라오는 속도가 느려지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운전석이나 뒷쪽 창문은 문제가 없고, 조수석 창문만 발생한 문제입니다. 조금 찾아보니 창문을 지지하는 웨더스트립 고무에 문제가 있어서 그렇다, WD40을 뿌려라(!), 실리콘 오일이 포함된 세정제로 관리해라 등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지난 주 목요일 바로정비 방문시에 이 문제에 대해 말씀드렸고, 부품 주문 후 오늘 다시 방문하였습니다.

윈도우 모터 등에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라, 조치는 간단했습니다. 조수석 도어트림을 탈거하고, 주문한 웨더스크립(내부)을 새로 주문한 것으로 갈아주는 것입니다. 2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 보증수리로 진행되었습니다.

웨더스트립은 창문 유리의 흔들림을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오래되거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 고무가 경화되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수 년이 지나야 그렇게 되겠지만요.. (^^) 십수년 된 자동차의 웨더스트립을 교환하는 경우도 있으니, 이렇게 짧은 시간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일반적인 사항은 아닌 것 같습니다.

쉐보레 CU Again 2016 + 기타 점검

쉐보레에서 6월 한 달 동안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일부 제외)에서 ‘CU Again 2016’ 이라는 제목으로 예방점검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엔진오일, 에어콘, 타이어 등 7개 항목에 대한 무상점검을 하고, 입고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 살균 탈취 서비스, 기념품 제공(선착순 14만 명) 등을 하고 있습니다.

더 보기 “쉐보레 CU Again 2016 + 기타 점검”